과연, 닉스는 ifree.com이 아이네트 소유라는 것을 언제 알았는가?


응모할 때 분명히 양도 계약서에는 본인 소유의 도메인인가? 하고 물었을 겁니다

자.
여기서 본인 소유의 도메인이냐고 물었을때
본인 것이라는 대답을 하였다면 ???
이건 i-net의 소유이기에 공모 대상에서 제외 됩니다
(즉, 아이네트 직원이 실제 소유자는 아니므로)

둘째 만일 본인의 소유가 아니라고 대답 하였다면 ???
기등록 도메인이기때문에 이것 역시 공모대상에서 제외 되지요.

 

하지만 기등록 되었을지라도 닉스가 소유자(아이네트)와의 양도의사를 확인했다면
닉스측은 ifree.com이 아이네트 소유라는 것을 처음(8월 18일, 아이네트가 ifree.com 응모)부터 알 수밖에 없었다는 것입니다.

닉스 또한 "행사가 진행되는 동안 실제로 새로 등록이 가능한 이름들과 누군가 이미 등록해 놓은 이름들의 분류작업이 있었습니다."라고 공식발표를 한 상태입니다.

또한, 등록가능하고 양도 가능한 2만여개의 도메인을 추려낸 1차 도메인 분류 작업(9. 22 - 9. 26)을 마친 마지막날인 26일날에는 누가 뭐라 해도 알 수밖에 없었다는 것이지요.

조작은 바로 여기에 있습니다.
닉스측이 ifree.com이 아이네트의 소유라는 것을 처음 알았던 시점이 10월 1일이라고 공식적으로 밝힌 부분입니다.

 

그러면 다시
허진호 사장과 닉스와의 4번의 만남이라는 가정하에서 그야말로 상식적인 추측을 해보겠습니다.

닉스측은 2만여개 중에서 8인(이재근 서미경 채송아 김성헌 서영인 박성은 안우정 박기일)이 심사위원이 되어 9월 27일 단 하루만에 185개를 선정(단 하루만에 선정했다는 것은 너무나 불가사의한 일입니다.)했다고 하였습니다.

그리고 185개의 심사 후보작 가운데 30개가 최종 채점 대상으로 선정된 9월 28일(이것도 단 하루만에 선정했다고 하는데 2차 심사는 더욱 면밀하게 이루어져야 하는 것 아닙니까? 정말이지 하루라는 심사기간은 말도 되지 않습니다.) 심사의 공정성을 유지하기 위해 실제 응모자 정보는 마케팅실에서만 파악해 두었고(이 말은 30개가 최종적으로 추려진 9월 28일에 ifree.com이 아이네트의 소유임을 알았다고 하는 우회적인 표현 같습니다. 그러면 10월 1일날 알았다는 공식발표가 또 바뀌어 집니다.) 30개의 2차 심사 후보작은 채점하는 과정에서 각 응모작에 대한 일체의 부가정보(응모자, 실제 등록여부)들은 기록을 제거한 채 채점이 진행되었다고 공식 발표를 하였습니다.

하지만 입수된 내부문건에 보면 아이네트 허진호 사장과 같이 회의에 참석한 사람으로 박기일 마케팅 실장과 웹마스터 안우정 대리가 포함되었습니다. 아이네트 허진호 사장과 4번의 회의(ifree.com 응모전 1번, 응모후 3번)를 하면서 허진호 사장이 자신 회사의 소유인 ifree.com을 응모했다는 말을 우스개 소리라도 하지 않을래야 않을 수가 없다는 것입니다.

만약 응모했다는 소리를 우스개 소리로 한마디라도 했다면(당연히 할 수밖에 없는 것 아닙니까? 닉스의 1등 상금이 자그마치 3억인데....) 박기일 마케팅 실장과 웹마스터 안우정 대리가 포함된 8인의 심사위원이 2만여개의 도메인 중 185개로 추려낸 과정 속에서, 그리고 그 중에서 30개로 추려낸 과정 속에서 인지상정으로 ifree.com에 신경을 쓰지 않았다고는 도저히 믿기 어려운 일입니다. 저희 네티즌이 의혹을 제기하는 것도 바로 이 부분입니다.



요약하면 이렇습니다.

1. 닉스가 10월 1일날 ifree.com이 아이네트의 소유라는 것을 알았다는 것은 정말 상식밖의 억측이라는 것!
2. 그리고 등록가능하고 양도가능한 2만여개를 분류한 1차분류 작업의 마지막날인 9월 26일날 ifree.com이 아이네트의 소유라는 것을 알았다고 하는 말을 확실히 해야 하지만 역시 애매하고 우회적인 표현을 썼다는 것, 그래서 억측!

3. 그러면 상식적으로 생각해 볼 때 아이네트 허진호 사장이 자기 회사의 도메인을 응모한 날 8월 18일(어차피 직원이 응모를 했어도 허진호 사장의 허락이 선행되었을 것이다.) 다음 날인 8월 19일 닉스와 만남의 자리를 어떠한 이유에서든지 일단은 가졌고 우스개 소리라도 응모를 했다는 말을 결코 하지 말라는 법은 없다는 것입니다. 그렇다면 ifree.com이 아이네트의 소유라는 것을 알았던 날은 적어도 8월 19일!!!!이어야 가장 상식적인 답변이 될 수가 있습니다.

그런 추측이 가능하다면
단 하루만에 2만개 중에서 185개를 선정하고
1차보다도 더욱 면밀하게 이루어져야 할 2차 심사임에도 불구하고 단 하루만에 185개 중에서 30개를 선정하는 것 또한 땅 짚고 헤엄칠 정도로 간단한 것이 아닐까요.

저희 네티즌들이 원하는 답은 바로 이 부분입니다.
닉스가 ifree.com이 아이네트 소유였다는 것을 안 날은 늦어도 8월 19일이라는 것!
(왜냐하면 아이네트가 무료 인터넷 접속 서비스로 98년 12월까지 ifree.com을 사용했다는 것을 기존 45만 가입자는 응모하기 전부터 이미 알고 있었기 때문입니다.)


 

돌아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