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원한 의혹! / 영원한 분노! / 영원한 투쟁!

읽기만 가능합니다.

2000/02/01(16:19) from 211.39.165.186
작성자 : 한마음 (yellow_bear@hanmail.net) 조회수 : 2409 , 줄수 : 58
Re: 내용중의 신시아로리란 브랜드는 제일모직입니다.-.-;;

신시아로리란 브랜드는 삼성의 제일 모직의 브랜드입니다.
여자친구분께 잘못 말씀하신 모양인데 어떻하나요.

그리고 닉스 문제는 모두 힘을 합해 빨리 끝냈음 하는 바램입니다.
이 싸움은 한국인님 개인을 위한 싸움이 아니니까요..
이곳은 네티즌이 주인이 되어서 함께 해결해야 할 것입니다.
우리가 지치지 않고 관심을 갖고 싸운다면 그들도 언젠간 무릎을 굻을 수 맊에 없겠죠.

저는 이곳을 지켜보고 계시는 모든 분들께 항상 지켜봐 달라는 말 하고싶지 않습니다. 같이 싸워서 우리 권리를 찾아야죠..



죽는것보다 싫은 닉스 wrote:
> 정말 오랜만에 편안한 맘으로 닉스넘들 정신차리고 잘하고 있겠지 보러 왔는데.....또 다시 열이 뻗치네요!
>
> 닉스넘들 하는 꼬라지가 완전히 정치판에서의 주된 종목인 오리발내밀기군요!!
> 기네스에 오리발내밀기 부분이 있다면...닉스넘들하고 정치인들하고 우열을 가리기가 힘들것같네요!!
>
> 오늘 새벽에는 TV  (MBC 정운용의 100분토론 재방송...이거 못보신분...MBC에다 또 방송해달라고 해보세요!!...서세원의 토크박스보다 훨씬더 잼있으니깐...특히..이양희...누군지 잘모르시죠??  저도 TV보고 첨 알았는데...자민년 대변인이에요...절때루 후회 없을테니깐...어떻게든 구해서 봐요!! 재미 110%보장)  를 보다가 이양희땜에 열받았는데...헐....완전 그 꼬라지네요!!  갑자기 떠오르는 생각....닉스넘들하고 한국인측하고 토론을 벌인다면...TV생중계로....하하 ^^;;;
>
> 닉스넘들 이제는 네티즌의 열기가 좀 식었다고 판단했나 보군요!!
> 언론보도도 거의 없는것 같구.....(스벌...신문 2면에 쓸데없는 정치판 야그 보다는
> 이런넘들도 있다고 써주면...어디가 덧나남??)
>
> 한국인님!! 제가 힘내라고 하지 않아도 열심히 하시는 한국인님!!
> 지난번에는 닉스넘들이 불쌍해서 봐주었지만.....다시는 닉스넘들이 그런 안이한 생각을 갖지 못하도록 이번엔 콧대를 완전히 꺽어버리세요!
> 그래도 싼 넘들이니깐....
>
> 그럼...화이팅입니다!!!!
>
>
>
> ps. 이건 닉스넘들하게 보내는 글입니다!! 더러운 그넘들 집에 가기 싫어서
>     여기다 남길랍니다!!(그넘들도 여기와서 게시판 훓어 보겠죠??)
>    
>     니들 그렇게 살지마!! 옷팔아서 돈 많이 벌었자너!!
>     그깟 광고 하나 내는데...돈 아까워서 그러냐??  그돈 내가 줄까??
>     그럼...체면 땜에 그러냐?? 니들 체면 깍일데로 깍였으니깐..더이상 깍일것도
>     없어 그러니깐 맘 편히 먹구...우리 한국인님 말좀 들어라...제발!
>     니들이 코찔찔이 애덜이냐??  애덜도 니들보단 더 낫겠다...쩝!!
>     
>     참!! 전부터 니들에게 자랑하고 싶었던게 있었는데..도메인사건이후로 닉스제품
>     하나도 안샀다....내 여자친구도 신시아로리(맞나? 이거 니덜꺼 맞지?)매니아
>     였는데.....(내가 보기엔 하나도 안이쁜데..걘 이쁘다고 그것만 사더라)...
>     담부터 그거 사면 헤어지자니깐...이제 다른거 사더라!!  헐...헐...얼마나
>     기뻤던지...^^;;;니들도 기쁘지...하하 ^^;;  매출 좀 줄지 않았냐??
>     
>     암튼...이제는 좀 정신차리고 똑바로 살아라!!!  
>     수많은 네티즌들도 다 바쁜사람들이야!! 이런일로 정력낭비, 시간낭비, 전기낭
>     비하게 하지마!!  나도 일하다가 함 왔는데..금방 나갈걸...니들땜에 또 오래
>     있자너!!
>     그럼...앞으로 잘하는지 지켜보게쓰~~~
>
>
>
>


 

Modify Delete Post Reply Backward Forward List
"닉스 3억 도메인사건의 의혹을 밝히는 마지막 그 날까지..."